로고

본당사목방침

범어대성당 2022년 사목지침 복음의 기쁨을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

- 하느님 말씀을 따라 -

친애하는 범어대성당 교우 여러분에게 하느님의 풍성한 축복을 기원합니다.

지난 2년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로 인해 세계는 고통과 죽음의 불안을 안고 살고 있습니다. 전대미문의 코로나-19가 몰고 온 급격한 변화 속에서, 교회 역시 큰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예상치 못한 미사 중단과 집회 금지에 따라 신앙생활의 위기가 찾아왔고, 미사 참례자와 고해. 병자. 혼인 등 성사 생활 격감, 예비자와 청소년, 청년의 급격한 감소를 체험하고 있습니다.

또한 개인주의적인 가치관과 문화, 물질의 소유와 성공에 대한 욕망이 지배하는 오늘날 사람들의 삶의 모습은 교회가 복음적 가치관으로 이겨내야만 했던 도전들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현상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러한 위기 속에서 우리는 하느님의 치유와 구원을 더욱 갈망하게 되었고, 복음적 가치에서 그 힘과 희망을 찾습니다. 비록 아직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계속되고 있지만, “복음은 끊임없이 우리를 기쁨으로 초대”할 것이라는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말씀을 기억하면서 다시 노력한다면 그 “신앙의 기쁨이 더디지만 분명하게” 우리 자신과 사회를 복음화하게 될 것입니다.

복음, 곧 기쁜 소식인 하느님 말씀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을 살아가게 하는 힘입니다. 예수님을 구세주 그리스도로 믿어 고백하게 하고, 예수님을 배우며 사는 길을 명확히 제시하고 이끌어주기 때문입니다. 복음을 통해서 그리스도인들은 “어디에 있든 바로 지금 이 순간 새롭게 예수그리스도와 인격적으로 만나며”(복음의 기쁨 3항), 기쁨과 희망을 얻습니다. 코로나 19로 수많은 사람들이 고통과 슬픔, 내적 공허와 외로움을 겪는 이 시기에, 하느님의 말씀은 분명 우리들에게 소중한 빛이 되어줄 것입니다.

올해는 ‘복음의 기쁨을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만들어가기 위해 우리 교구가 설정한 말씀, 친교, 전례, 이웃사랑, 선교라는 다섯 가지 핵심 가치의 첫 번째 주제인 ‘하느님 말씀을 따라’ 2년의 마무리해입니다.

우리 범어본당은 교구의 사목 방향에 발맞추어, 같은 주제를 지속적으로 함께 살아갈 것입니다. 이에 교우들 각자 삶의 자리에서 하느님 말씀을 가까이 하고 마음에 새길 수 있는 실천 사항들을 제안합니다.

먼저, 복음이 선포되고 성체성사가 거행되는 ‘미사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것을 제안합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귀담아 듣고, 성체로 우리 안에 오시는 예수님과 함께 일상을 살아간다면 복음의 기쁨이 늘 교우들 곁에 머물 것입니다. 또한 하느님의 말씀인 성경을 가까이 하기 위해 ‘신·구약 성경을 통독’하고, 여기에 ‘성경말씀을 필사’하는 실천을 제안합니다. 성경 필사는 많은 노고와 시간이 요구되겠지만, 그만큼 주님 말씀을 한 자, 한 자를 마음에 새김으로써 말씀이 가진 무한한 힘과 하느님의 손길을 깊이 깨달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우리 신앙의 진수와 참맛을 일깨우며 우리의 삶을 더 풍요롭게 이끌어 줄 것입니다. 이러한 구체적인 실천을 통하여 우리는 하느님의 사랑하는 자녀라는 자의식을 새롭게 깨닫는 한 해가 되리라 믿습니다. 우리 본당 모든 구성원이 자신과 공동체의 쇄신과 발전을 위해 말씀 실천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하느님 아버지께 은총을 청하며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2021년 11월 28일 대림 제1주일 천주교 대구대교구 주교좌 범어대성당 주임 최창덕신부